정유미·이선균 주연 '잠' 크랭크업
상태바
정유미·이선균 주연 '잠' 크랭크업
  • Nang 기자
  • 승인 2022.04.19 12: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Nang 기자 ] 배우 정유미, 이선균 주연의 영화 '잠(유재선 감독)'이 크랭크업했다.

지난 12일 크랭크업 한 '잠' 측은 정유미와 이선균이 함께 한 사진을 공개했다. '잠'은 행복한 신혼부부 현수와 수진을 악몽처럼 덮친 남편 현수의 수면 중 이상행동, 잠드는 순간 시작되는 끔찍한 공포의 비밀을 풀기 위해 애쓰는 두 사람의 이야기를 그리는 영화다.

국내외 영화제에서 수상하며 호평받았던 '첩첩산중', '옥희의 영화', '우리 선희'까지 세 작품에서 이미 남다른 호흡을 선보였던 정유미와 이선균은 새롭고 강렬한 케미스트리와 연기 변신을 모은다.

영화 '부산행', '82년생 김지영' 등과 드라마 '라이브', 넷플릭스 시리즈 '보건교사 안은영'과 예능 '윤스테이'까지 영역 불문, 다양한 장르와 이야기, 캐릭터를 선택해 믿음을 주는 배우 정유미는 이번 작품에서 어느 날 갑자기, 잠들면 마치 딴 사람처럼 이상한 행동을 하기 시작한 남편 현수로 인해 시작된 공포에 맞서 비밀을 풀고 현수를 지키려는 아내 수진을 연기한다.

수많은 이들의 인생 드라마가 된 '나의 아저씨', 미국배우조합상(SAG Award) 영화 부문 앙상블상을 수상한 '기생충'에 이어 70년대, 선거판 전략가의 집착과 계략을 섬세하게 그려낸 '킹메이커' 등 왕성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는 이선균은 '잠'에서 갑자기 찾아온 수면 중 이상행동으로 공포의 한가운데에 빠지게 되는 남편 현수를 연기한다. 잠들면 이상한 행동을 저지르고, 다음 날 아침 기억은 없는데 집안 곳곳에 남은 끔찍한 흔적들을 보며 점점 자기 자신이 두려워지는 인물이다. 정유미와 이선균은 처음 도전해 보는 장르와 이야기를 가진 '잠'을 통해 다층적인 레벨의 변신을 선보일 전망이다.

'잠'의 촬영을 마친 소감으로 정유미는 “무사히 영화 촬영을 마무리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재밌는 영화로 인사드리겠다”고 밝혔고, 이선균은 “다들 고생 많았지만, 다행히 모두 다 건강하게 촬영을 마칠 수 있어서 감사하다. 감독님 수고 많으셨다”고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첫 영화의 크랭크업에 대해 유재선 감독은 “크랭크업 날이어서 정말 기쁘다. 이날이 있게 해 준 모든 분들께 감사드리고 싶다. 스크린에서만 봐 왔던 동경하던 정유미, 이선균 배우와 함께 해서 영광이었고, 무사히 건강하게 촬영 마칠 수 있게 해 준 스태프들에게도 큰 감사를 전한다”는 소감을 남겼다.

단편영화 '부탁'과 '영상편지'로 국내외의 주목을 받은 신예 유재선 감독이 직접 각본을 쓰고 연출하는 '잠'은 심성보 감독의 '해무', 봉준호 감독의 '옥자', 김지운 감독의 '인랑', 홍의정 감독의 '소리도 없이' 등 강렬한 장르 영화들을 제작했던 ㈜루이스픽쳐스 제작으로 신뢰를 더한다. 영화는 후반 작업을 거쳐 관객들을 찾을 전망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