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과후 설렘' 치열한 포지션 전쟁, 윤채원 전교 1등
상태바
'방과후 설렘' 치열한 포지션 전쟁, 윤채원 전교 1등
  • Khaing 기자
  • 승인 2022.01.10 1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Khaing 기자 ] ‘방과후 설렘’ 연습생들이 강렬한 무대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지난 9일 밤 9시 MBC와 네이버 NOW.(나우)를 통해 방송된 ‘방과후 설렘’에서 2학기 중간고사 학년 연합배틀이 그려졌다.  

이날 포지션 배틀에 앞서 순위 발표식이 진행됐다. 1, 2학년 연습생들이 연이어 하위권에 발표된 가운데, 4학년 윤채원 연습생이 새롭게 전교 1등을 차지하며 “사실 진짜 예상하지 못했는데 이렇게 높은 자리를 주셔서 감사하고, 앞으로 더 열심히 하고 싶다”라고 전했다. 반전을 거듭한 발표식 끝에 3학년, 1학년에 이어 세 번째 데뷔조 자리는 4학년이 차지하게 됐다.

2학기 중간고사 ‘학년 연합배틀’은 총 4포지션 보컬, 랩, 댄스, 올라운더로 나뉘어 경연이 이루어졌다. 두 학년이 한 팀으로 합쳐지며 연합팀 vs 연합팀 구성으로 3학년과 4학년이 한 팀으로 선정, 1학년과 2학년이 한 팀이 돼 배틀에 대한 기대를 한껏 높였다.

첫 보컬 배틀로 3&4학년은 태연의 ‘I’(아이)를 1&2학년은 마마무(Mamamoo)의 ‘Decalcomanie’(데칼코마니) 무대를 선보였다. ‘I’ 무대에서 이지우, 명형서, 김수혜, 윤채원 연습생은 안정적인 보컬을 선보였지만, 이지우 연습생의 음이탈 실수로 아쉬움을 남겼다. 이어 박보은, 이영채, 원지민, 김리원 연습생은 탄탄한 실력으로 ‘Decalcomanie’ 무대를 마무리해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만들었다. 

음이탈 실수로 3&4학년 팀은 170점을, 실수 없이 무대를 끝낸 1&2학년 팀은 830점을 획득, 이를 본 3학년 담임 옥주현은 “잘못된 거 아니냐”라며 허탈함을 드러냈고, 1&2학년 팀은 660점이라는 압도적 점수 차이로 승리를 거머쥐게 됐다.  

이어 두 번째 댄스 배틀이 펼쳐져 시청자들에게 흥미를 선사했다. 3&4학년 팀은 유재현, 이태림, 최윤정, 김유연, 김인혜, 김하리, 송예림, 홍혜주 연습생으로 구성해 파워풀한 퍼포먼스를 선보인 것은 물론, 멤버들의 케미를 한껏 드러낸 Little Mix(리틀 믹스)의 ‘Power’로 무대를 꾸몄다.  

NCT DREAM(엔시티 드림)의 ‘맛(Hot Sauce)’을 준비한 1&2학년은 총 10명으로 풍성한 무대 연출을 선보이며 1학년 담임 아이키의 전담 지도 하에 센스 넘치는 기타줄 퍼포먼스와 풋풋한 패기를 엿볼 수 있는 무대를 공개했다.  

두 번째 배틀의 결과로는 3&4학년이 880점, 1&2학년이 190점을 받으며 3&4학년의 우승을 거머쥐며 무승부를 기록, 다음 배틀에 대한 관심을 증폭시켰다. 또한 40점 점수 차이로 현재 1&2학년 팀이 앞서고 있는 가운데, 최종 승리하게 될 학년은 어느 팀일지 궁금증이 모이고 있다. 

한편, 글로벌 걸그룹을 발굴하고 육성하는 오디션 프로그램 '방과후 설렘'은 매주 일요일 밤 9시 MBC와 네이버 NOW.에서 동시 방송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