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코로나19 여파에 월드투어 '빨간불'
상태바
방탄소년단, 코로나19 여파에 월드투어 '빨간불'
  • 조민희 기자
  • 승인 2020.03.18 11: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조민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가 전 세계로 빠르게 확산되며 그룹 방탄소년단의 월드투어에도 영향을 미치게 됐다.

18일 오전 기준 유럽에서는 코로나19 확산세가 가파르게 올라가고 있다. 이탈리아에서는 하루 사이에 확진자 3000명이 늘어 3만명을 돌파했으며 사망자도 2500명으로, 중국을 제외하고 가장 높다. 스페인도 확진자가 1만명을 돌파하는 등 유럽 국가들을 중심으로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

이러한 확산세는 방탄소년단의 유럽 투어에도 영향을 미치게 됐다. 방탄소년단은 오는 4월부터 'MAP OF THE SOUL' 월드투어를 진행한다. 유럽에서는 오는 7월 영국 런던, 네덜란드 로테르담, 독일 베를린, 스페인 바르셀로나 4개 도시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그러나 확산세가 가파르게 상승하며 예매 일정을 우선 미루게 됐다. 방탄소년단의 유럽 투어 티켓 예매 일정은 당초 팬클럽인 '아미'를 대상으로 한 선예매가 18일, 일반 관객을 대상으로 한 예매가 20일부터 진행될 예정이었다. 그러나 선예매는 4월 29일, 일반 예매는 5월 1일로 변경됐다. 상황에 따라 날짜는 변경될 수 있다.

북미 투어도 상황이 좋지 않다. 미국에서도 확진자가 3000명을 돌파하면서 급속한 확산세에 돌입한 가운데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향후 8주간 열리는 행사의 취소나 연기를 권고했기 때문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또한 오는 7월~8월까지 10인 이상의 모임을 자제하고 여행을 제한할 것을 요청했다.

이에 4월 25일부터 펼쳐질 방탄소년단의 북미투어에도 불똥이 튀게 됐다. 북미투어의 시작을 알리는 스타디움인 캘리포니아주 산타클라라 리바이스 스타디움 측은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한 정부 지침에 따라 추가 공지가 있을 때까지 운영을 중단한다"고 밝힌 바 있다. 뒤이어 5월에 올랜도, 뉴저지, 워싱턴 D.C., 토론토, 6월 시카고 공연도 장담할 수 없게 됐다.

이미 서울 콘서트를 취소한 방탄소년단 멤버들에게는 더욱 아쉬운 상황이다. 몇몇 멤버들의 군입대가 다가오고 있는 만큼 이번 활동이 가지는 의미는 매우 중요하다. 최근 새 앨범을 발매하고 국내외 차트를 휩쓸었지만 코로나19 여파로 제대로 된 활동을 하지 못하고 있기 때문이다. 상황이 갈수록 악화되는 가운데 소속사의 결정에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