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시완·고아성 '트레이서', 4인 4색 캐릭터 포스터 공개
상태바
임시완·고아성 '트레이서', 4인 4색 캐릭터 포스터 공개
  • 윤민채 기자
  • 승인 2021.12.20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윤민채 기자 ] '트레이서'가 다채로운 매력의 4인 4색 포스터를 공개해 기대감을 높인다.

 

'트레이서'는 누군가에겐 판검사보다 무서운 곳 국세청, 일명 '쓰레기 하치장'이라 불리는 조세 5국에 굴러온 독한 놈의 물불 안 가리는 활약을 그린 통쾌한 추적 활극이다. 이번에 공개된 캐릭터 포스터는 나쁜 돈 쫓는 국가 공인 전문가 캐릭터들의 각양각색 매력이 담겨있어 눈길을 모은다.

똘끼 충만한 조세 5국 팀장 '황동주'로 분한 임시완은 남의 눈치 보지 않는 뻔뻔한 실력자로 색다른 변신을 예고한 가운데, "돈보다 무서운 게 결국, 사람 아니겠습니까?"라는 카피가 더해져 자신만의 방식으로 나쁜 돈을 추적해 나가는 활약을 기대케 한다. 발로 뛰는 행동력 갑의 조사관 '서혜영'으로 분한 고아성의 포스터는 "제가 그랬잖아요. 한번 믿어 보시라고"라는 카피로 '혜영'이 비겁한 세상에 어떠한 방식으로 맞설지 호기심을 자극한다. 한편, "결국 속느냐 속이느냐의 게임이야"라는 카피와 함께 강렬한 카리스마를 발산하는 손현주의 모습은 국세청 일인자의 자리를 노리는 중앙지방국세청장 '인태준'의 끝없는 야망을 짐작게 하며 긴장감을 자아낸다. 일을 안 하는 게 일인 과장 '오영' 역의 박용우는 담담한 표정 속 내공이 돋보이는 가운데, "가끔은 안 쪽팔린 일도 좀 해봐야지?"라는 카피로 현실주의자 '오영'이 어떠한 심경의 변화를 겪게 될지에 대한 궁금증을 더한다. 이렇듯 각기 다른 매력의 캐릭터들이 부딪히며 발산하는 다채로운 케미는 '트레이서'의 풍성한 재미를 한층 배가시킬 것이다.

국세청 배경의 신선한 소재와 통쾌한 스토리, 임시완, 고아성, 손현주, 박용우까지 세대를 아우르는 배우들의 호흡으로 기대를 모으는 '트레이서'는 2022년 1월 7일 웨이브를 통해 첫 공개되며, MBC에서도 방영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