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아가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 출연한다
상태바
보아가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에 출연한다
  • 박인정 기자
  • 승인 2020.02.19 16: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박인정 기자] 가수 보아가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를 통해 데뷔 20주년 첫 공식 활동에 나선다.

19일 오후 방송되는 SBS 예능프로그램 '이동욱은 토크가 하고 싶어서(이하 욱토크)'에서는 데뷔 20주년을 맞은 아시아의 별 보아가 게스트로 출연한다.

지난 2000년 만 13세에 'ID ; Peace B'로 데뷔해 지금까지 최고의 여성 솔로 가수로 자리매김해 온 보아. 그는 2020년 데뷔 20주년 활동의 신호탄으로 욱토크 출연을 결심했다고 밝혔다. 국내 아이돌 해외 활동의 첫 포문을 열면서 K-POP을 세계에 알린 선구자 보아는 호스트 이동욱과 만나 지난 20년을 함께 되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

초등학교 6학년 때 연습생 생활을 시작, 데뷔 후 줄곧 대중가요계에 굵직한 족적을 남긴 보아는 오랜 경험에서 우러나는 명언 같은 말들을 꺼내놓으며 이동욱과 장도연을 감탄케했다. 보아는 특히 보아의 상징이라고도 할 수 있는 파워풀한 안무에 대해 "무대를 봤을 때 하나 정도는 기억에 남아야 한다"라며 자신만의 철학을 밝히기도 했다. 또한 고난도 안무에 대해선 "해보지도 않고 '못해'라고 말하는 것은 싫다"며 무대 장인으로서의 면모를 가감 없이 보여줬다.

특별한 상황 속에서 게스트의 색다른 이야기를 끌어내는 시추에이션 토크에서는 20년 전으로 돌아가 보아와 함께 데뷔 초 모습을 감상하는 리액션 비디오 형태로 진행되었다. SBS와 인연이 많았던 보아의 데뷔 무대와 그 시절 인터뷰 영상이 나오자, 보아는 자신도 잊고 있던 앳된 모습에 부끄러워하며 연신 손부채질을 했다는 후문이다.

사투리 연기와 성대모사를 열연하는 자신의 모습에 한동안 고개를 들지 못하는 등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보아는 자신의 인터뷰 영상을 보고 "안쓰러워요. 짠하고 나에게 미안하다"라고 말하기도 했는데, 과연 분위기를 숙연하게 만든 만 13세 보아의 인터뷰는 무슨 내용이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교복입고..... 땡땡이.. #이동욱은토크가하고싶어서

BoA(@boakwon)님의 공유 게시물님,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