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히트, "2022년까지 신인그룹 세 팀 선보일 것"
상태바
빅히트, "2022년까지 신인그룹 세 팀 선보일 것"
  • 박인정 기자
  • 승인 2020.02.05 15: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박인정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BTS)의 소속사 빅히트 엔터테인먼트가 오는 2022년까지 세 팀의 신인그룹을 데뷔시킨다. 올해 빅히트와 CJ ENM의 합작법인 빌리프(Belift)의 다국적 보이그룹을 시작으로 내년 빅히트 레이블의 쏘스뮤직이 내놓는 걸그룹, 2022년 빅히트가 직접 제작한 보이그룹을 차례로 선보일 계획이다.

빅히트는 4일 서울 동대문디자인플라자(DDP)에서 개최한 2020년 회사설명회에서 이같이 밝혔다.

방시혁 빅히트 대표는 “빅히트의 2019년은 지난 설명회에서 밝힌 ‘음악 산업의 혁신’이라는 비전을 현실화하기 위해 노력한 한 해”였다며 “비전 실현을 위해 빅히트만의 ‘위닝 포뮬러(성공 공식))’를 찾아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공개된 빅히트의 지난해 잠정 실적은 연결매출이 전년비 약 2배 증가한 5,879억원, 연결영업이익은 975억원(K-IFRS 연결기준)을 기록했다. 윤석준 빅히트 공동대표는 지난해 성과가 “공연·IP·플랫폼 사업을 유기적으로 결합해 융합 서비스를 제공한 결과 나타난 시너지”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빅히트 ‘위닝 포뮬러’의 중심에는 ‘팬(fan)’이 있다”며 “팬이 음악 산업의 중심축이자 빅히트 비즈니스의 핵심가치”라고 강조했다.

빅히트의 성공 사례를 바탕으로 비즈니스 모델을 구축하고 빅히트 레이블을 넘어 더 많은 국내외 아티스트와 협업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윤 대표는 “그 첫 사례로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의 그룹 세븐틴이 ‘위버스’에 입점할 것”이라고 밝혔다. ‘위버스’는 빅히트 아티스트와 팬들이 사용하고 있는 커뮤니티 서비스 플랫폼이다.

방 대표는 이어 빅히트가 올해 준비하고 있는 여러 확장 사업들을 공개했다. BTS를 테마로 한 드라마, 그래픽 리릭스, 신규 캐릭터 아이템의 론칭 소식을 알렸으며, 언어의 장벽으로 아티스트의 콘텐츠를 즐기는 데 어려움을 느끼는 해외 팬들을 위해 아티스트 콘텐츠를 활용한 한국어 교육 콘텐츠 ‘런 코리안 위드 BTS(Learn Korean with BTS)’를 3월 내 선보인다고 밝혔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