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강타 측이 배우 정유미와 열애를 인정했다.
상태바
가수 강타 측이 배우 정유미와 열애를 인정했다.
  • 박인정 기자
  • 승인 2020.02.04 12: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박인정 기자] 소속사 SM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4일 강타와 정유미의 열애설에 대해 "두 사람이 좋은 감정을 가지고 만나고 있다"고 밝혔다.

앞서 강타와 정유미는 등산이라는 취미를 공유하며 서로에 호감을 키우다 연인으로 발전했다고 한 매체 보도를 통해 알려졌다.

두 사람은 지난해 8월에도 한 차례 열애설에 휩싸였지만 당시 양측은 "친한 선후배일뿐"이라고 부인한 바 있다.

1979년생으로 올해 42세인 강타는 1996년 1세대 아이돌 그룹 H.O.T.로 데뷔했다. 이후 '캔디', '행복', '빛' 등 히트곡을 남기며 많은 사랑을 받았다.

정유미는 1984년생으로 올해 37세다. 2004년 KBS 2TV 드라마 '애정의 조건'으로 데뷔한 이후 '동이', '천일의 약속', '옥탑방 왕세자', '검법남녀' 등에 출연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