혜리·유승호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출연 확정
상태바
혜리·유승호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출연 확정
  • Ellen Seo 기자
  • 승인 2021.05.03 18: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Ellen Seo 기자]배우 혜리와 유승호 가 KBS2 새 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를 출연 확정했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 측은 3일 “유승호, 이혜리가 각각 주인공 남영과 강로서 역에 캐스팅됐다”고 밝혔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금주령의 시대, 네 청춘이 우정을 나누고 사랑에 취하며 성장하는 이야기를 담는다. 엄혹한 금주령이 내려졌던 조선 후기를 배경으로만 가져온 퓨전 사극이다.

유승호가 맡은 남영은 입신양명을 위해 한양으로 온 능력 출중한 사헌부 감찰이다. 깎아 놓은 밤처럼 잘생긴 얼굴, 대나무처럼 꼿꼿한 자세, 고고한 학이 날아가는 듯한 걸음걸이의 소유자이기도 하다. 남은 물론 본인에게도 엄격한 원칙주의자 남영은 예측불허한 인물 강로서를 만나 혼란에 빠진다.

혜리는 백 냥 빚을 갚기 위해 술을 빚기 시작하는 가난한 양반 처자 강로서를 연기한다. 돈 되는 일이라면 힘쓰는 일도 마다치 않는 강로사는 유일한 희망인 오라비를 뒷바라지하는 집안의 실질적인 가장이다.

'꽃 피면 달 생각하고'는 최근 대본 리딩을 완료했다. 5월 중 첫 촬영을 시작해 올 하반기 방영될 예정이다.
 

Tag
#혜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