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유x박보검 '서복' 코로나로 인해 2021년으로 개봉연기
상태바
공유x박보검 '서복' 코로나로 인해 2021년으로 개봉연기
  • Norah Yang 기자
  • 승인 2020.12.07 1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Norah Yang 기자]12월 개봉 예정 되어있던 공유, 박보검 주연의 '서복'은 코로나19 재확산으로 개봉 일정을 잠정적 연기하기로 했다.

 

'서복' 측은 7일 "코로나19 바이러스 재확산으로 인해 12월로 예정 되어있던 개봉 일정을 잠정적 연기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감염에 대한 사회 전반의 우려가 커지고 있는 가운데 추가 확산 및 피해를 미연에 방지하고자 깊은 고심 끝에 개봉을 연기하기로 결정했다”며 “‘서복’의 개봉을 기다려주신 모든 분들의 너른 양해 부탁드린다. 추후 개봉 일정은 다시 안내해 드리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영화 '서복'은 과거 트라우마를 안겨준 사건으로 인해 외부와 단절된 삶을 살아가고 있는 전직 요원 ‘기헌’이 정보국으로부터 거절할 수 없는 마지막 제안을 받는다. 줄기세포 복제와 유전자 조작을 통해 만들어진 실험체 ‘서복’을 안전하게 이동시키는 일을 맡게 된 것. 하지만 임무 수행과 동시에 예기치 못한 공격을 받게 되고, 가까스로 빠져나온 ‘기헌’과 ‘서복‘은 둘만의 특별한 동행이 시작하게 된다. 실험실 밖 세상을 처음 만나 모든 것이 신기하기만 한 ‘서복‘과 생애 마지막 임무를 서둘러 마무리 짓고 싶은 ‘기헌’이 가는 곳마다 사사건건 부딪친다. 한편, 인류의 구원이자 재앙이 될 수도 있는 ‘서복’을 차지하기 위해 나선 여러 집단의 추적이 점점 거세지고 이들은 결국 피할 수 없는 선택을 하게 되는 이야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