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굿즈 배송 중단 중국 물류기업 윈다, 공지글 삭제… 팬들 반발
상태바
BTS 굿즈 배송 중단 중국 물류기업 윈다, 공지글 삭제… 팬들 반발
  • Khaing 기자
  • 승인 2020.10.20 18: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 | Khaing 기자] 방탄소년단(BTS) 한미 관계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 플리트상' 수상하며 한국전쟁 70주년을 언급해 중국인들의 반발을 가운데 중국 물류 5 기업은 윈다(韻達) BTS 관련 제품의 운송을 중단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일고 있다.

19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 따르면 윈다는 한국지사 계정을 통해 "BTS 굿즈 배송 관련 문의가 많이 오고 있다"면서 "현재 BTS 굿즈 택배는 잠시 배송을 중단했다" 공지했다.

윈다는 배송을 중지한 사유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언급 없이 "원인은 우리가 모두 아는 것이다"라고만 설명했다.

한국에서 해외 직구로 BTS 관련 제품을 구매해오던 중국의 아미(BTS 팬클럽)들은 강력히 반발했다.

BTS 팬은 "중국 세관에서도 정상 통관을 해주는데 기업이 횡포를 부리고 있다"면서 "BTS 제품을 구매할 때는 윈다 외의 물류회사를 이용해야 한다" 말했다.

반면, 윈다의 조치를 애국주의적 행동이라고 치켜세우는 누리꾼들도 등장했다.

이들은 "앞으로 윈다만 이용하겠다", "이것이 진정한 애국 기업이다" 윈다의 황당한 조치를 극찬했다.

현재 윈다 한국지사는 웨이보 핫이슈 5위에 오르면서 중국 누리꾼의 관심을 받고 있다.

현재 윈다는 논란이 일자 해당 게시글을 웨이보에서 삭제했고, 게시글을 삭제한 이유에 대해서 공식 입장을 밝히지 않고 있다.

누리꾼들은 "임금 체불로 인한 배송 적체를 마치 애국행동인 것처럼 포장했다"면서 "만약 이것이 사실이라면 윈다는 용서받을 없다" 경고했다.

베이징 소식통은 "미국과 갈등을 겪는 중국은 항미원조 전쟁 70주년을 대대적으로 기념하려고 영화와 다큐멘터리, 애니메이션 등을 제작·방영하고 있다"면서 "이런 분위기 속에서 윈다 같은 기업은 애국주의 마케팅을 통해 중국 국내 인지도를 높이기를 원하고 있다" 지적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