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 선언한 장예원 아나운서, 퇴사→기존 프로그램은 출연?
상태바
프리 선언한 장예원 아나운서, 퇴사→기존 프로그램은 출연?
  • 조민희 기자
  • 승인 2020.08.14 15: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조민희 기자] 장예원 SBS 아나운서가 프리랜서 선언을 한다.

한 SBS관계자에 따르면 장 아나운서는 8월 31일부로 퇴사한다. 자연스럽게 장 아나운서가 현재 진행중이던 프로그램에서는 하차가 예상된다.

하지만 이를 두고 갑론을박이 벌어져 눈길을 끌고 있다.

방송사와 당사자간의 입장차가 크다. 당사자인 장 아나운서는 프리선언 후에도 기존 진행하던 프로그램을 계속 하고 싶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현재 장 아나운서는 파워FM(107.7 MHz)'장예원의 씨네타운' DJ와 '본격연예 한밤'(이하 한밤) 그리고 'TV동물동장'의 MC를 맡고 있다. 이중 '한밤'은 이미 폐지가 결정됐다.

하지만 방송사 측에서는 불가하다는 입장이다. 한 SBS 관계자는 "동료 아나운서들의 사기를 위해서도 프리선언을 한 퇴사자의 자리를 유지할 수는 없다. 방송사 입장에서도 회사에 남아있는 아나운서들에게도 자리를 줘야한다. 직원인 아나운서를 두고 굳이 퇴사자를 쓸 이유가 없지 않나"라고 전했다 .

문제는 SBS에는 출연금지 조항이 명시적으로 존재하지 않는다는 것이다.

KBS에서는 애초부터 이같은 논란이 일어날 여지를 아예 없앴다. 사규에 아나운서가 프리랜서 선언을 할 시 3년간 출연을 정지한다고 명시하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2016년 11월 KBS에서 퇴사한 방송인 조우종은 지난해 11월이 돼서야 출연정지가 풀려 KBS2 '해피투게더4'에 모습을 드러낸 바 있다.

하지만 SBS는 아직 출연금지 조항이 명시적으로 존재하지는 않는다. 물론 박선영의 경우처럼 암묵적으로 하차가 기정사실처럼 여겨지긴 했다.

팬들의 입장에서는 프리선언을 해도 기존 프로그램을 계속 맡는 것이 좋겠지만 현실적으로 퇴사한 후에도 SBS에 계속 남아 프로그램 진행을 한다는 말이 안된다는 주장도 만만치 않다.

한편 장 아나운서는 2012년 공채 18기로 SBS에 입사했다. 당시 숙명여대 미디어학부 3학년 재학중으로 23세의 나이에 아나운서에 합격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파워FM '배성재의 텐'에서 '장폭스'라는 닉네임을 얻어 관심을 모았고 이를 본떠 직접 유튜브 채널 '장폭스TV'를 오픈해 약 5만명의 구독자를 보유하고 있기도 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