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찬열 썸네일 '막말' 논란에 사과문 올려
상태바
tvN, 찬열 썸네일 '막말' 논란에 사과문 올려
  • 박인정 기자
  • 승인 2020.07.30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박인정 기자] tvN D '놀라운 토요일' 엑소 방영분 중 엑소 찬열의 썸네일 자막에 선을 넘는 표현을 쓴 것과 관련해 클립사업팀이 사과문을 올렸다. 

tvN D 클립사업팀 측은 30일 "어제 오후 유튜브 tvN ENT 채널에 업로드된 '놀토 엑소편 클립' 중 EXO 찬열을 언급한 썸네일 자막이 많은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린 일이 있었다"며 "클립영상 썸네일 제작과정에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했고, 검수 과정에서 해당 내용을 확인하지 못해 이와 같은 일이 발생했다"면서 사과문을 게재했다. 

해당 영상의 제작 및 업로드는 tvN '놀라운 토요일' 제작진이 아닌 이미 방송된 콘텐츠를 이용해 클립을 재편집한 후 업로드하는 클립사업팀에서 별도로 진행하고 있다. 때문에 해당 영상 썸네일과 관련에 논란이 불거지자 해당 부서에서 직접 사과문을 올린 것.

'놀라운 토요일' 측은 클립사업팀의 사과문을 공식홈페이지를 통해 전하면서 "프로그램 하나엔 방송국 내 많은 부서가 협업을 하고 있다"며 "그렇기 때문에 예기치 못한 상황에 예상치 못한 일이 일어나기도 한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놀라운 토요일'도 마찬가지이며, 이젠 방영기간도 제법 되다보니 이런저런 논란이 있었고, 앞으로도 피해갈 수 없을 것"이라며 "하지만 그럴 때마다 빠르게 조치하고, 재발을 방지할 수 있은 시스템을 갖춰가며 무해한 예능으로 웃음을 드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는 제작진이 될 것"이라는 의지를 드러냈다.

논란이 된 썸네일은 29일 tvN 유튜브 채널에 게시된 25일자 '놀라운 토요일' 방송분이다. 영상 썸네일 제목에 '감 족같은'이라는 문구가 있는데, 영상 게시 후 엑소 팬덤이 비속어를 썸네일 자막에 사용했다며 항의해 논란이 됐다.

이하는 tvN 사과문 전문이다.

tvN D 클립사업팀입니다.

어제 오후 유튜브 tvN D ENT 채널에 업로드된 '놀토 엑소편 클립' 중 EXO 찬열을 언급한 썸네일 자막이 많은 분들에게 불편함을 드린 일이 있었습니다.

해당 영상의 제작 및 업로드는 놀라운 토요일 제작팀이 아닌 이미 방송된 콘텐츠를 이용해 클립을 재편집 후 업로드하는 클립사업팀에서 별도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클립영상 썸네일 제작과정에서 부적절한 표현을 사용했고, 검수과정에서 해당 내용을 확인하지 못해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하였습니다. 

클립사업팀이 재편집한 영상의 부적절한 썸네일로 피해를 드린 EXO 찬열 님과 불편함을 느끼신 모든 분들, 그리고 놀라운 토요일 제작팀에게 진심으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해당 클립은 즉시 비공개 조치했으며, 이후 놀라운 토요일 클립영상 및 썸네일 제작진 사전 공유와 검수과정 점검을 통해 같은 문제가 일어나지 않도록 재발방지를 위해 만전을 기하겠습니다.

앞으로 구독자분들과 시청자분들께 불편함을 드리는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