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와이스 정연, 직캠 없는 이유 고백 "목 디스크 때문에 입원했다"
상태바
트와이스 정연, 직캠 없는 이유 고백 "목 디스크 때문에 입원했다"
  • 박경수 기자
  • 승인 2020.06.09 1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박경수 기자] 그룹 트와이스 멤버 정연이 컴백 직전 목 디스크 통증으로 입원했다고 밝혔다.

정연은 8일 네이버 V 라이브 방송에서 "모어 앤 모어(MORE & MORE) 뮤직비디오를 찍으며 귀까지 저려서 디스크 전문 병원에 갔다"고 말했다.

목 디스크가 터졌다는 사실을 컴백 일주일 전에 알게 됐고, 입원을 해 안무 연습도 거의 하지 못했다는 것.

정연은 "원스(트와이스 팬덤명)에게 완벽하지 못한 모습을 보여드리기 너무 싫었다. 회사와 상의 끝에 방송사에 양해를 구하고 직캠을 안 찍기로 했다"며 음악방송에 자신의 직캠이 없는 이유도 설명했다.

현재 정연은 통원치료를 통해 부상에서 회복 중이라고 전했다.

한편 트와이스는 지난 1일 미니 9집 '모어 앤드 모어'를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 앨범은 발매 일주일 만에 33만장 이상을 판매하면서 그룹 최다 판매 기록을 경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