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유-슈가, 정국-박재범, 범규-찬열... 같은 옷 다른 느낌! 아이돌들의 ‘커플룩’
상태바
아이유-슈가, 정국-박재범, 범규-찬열... 같은 옷 다른 느낌! 아이돌들의 ‘커플룩’
  • 박인정 기자
  • 승인 2020.06.08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박인정 기자] 같은 옷도 어떻게 믹스 앤 매치하냐느냐에 따라, 또 입는 사람의 분위기에 따라 스타일은 천차만별이다. 각자 나름의 스타일링을 통해 같은 옷을 전혀 다른 느낌으로 소화한 아이돌들은 누가 있는지, 또 그들이 입은 의상은 무엇인지 알아본다.

 

방탄소년단 알엠-정국-세븐틴 버논-박재범

오드퓨처 올 오버 도넛 옐로우 풀오버 후디

@Twitter 'BTS_TWT'
@Naver V Live
@MV 'My Last'

방탄소년단 알엠과 정국, 세븐틴 버논, 박재범 등이 입어 유명해진 옐로우 풀오버 후디는 스트릿 브랜드 오드 퓨처 제품이다. 힙합 레이블 오드 퓨처와 이름이 같은 것은 이 패션 라인이 오드 퓨처 레이블을 설립한 타일러 더 크리에이터가 2007년 만든 동명의 미국 유명 래퍼와 프로듀서 모임에서 만들어진 것이기 때문. 로스 엔젤레스의 유명 도넛 체인점인 랜디스 도넛과의 협업으로 만들어진 'OF' 도넛 모양이 시그니처로 스트리트 브랜드의 한 축을 이룬다.

 

방탄소년단 슈가-아이유

이자벨 마랑 에또왈 '드뤼셀' 모헤어 스웨터

@YouTube
@YouTube
@YouTube 'dlwlrma'
@YouTube 'dlwlrma'

프랑스 디자이너 이자벨 마랑의 디퓨전 라인 에또왈(Étoile)에서 선보인 ‘드뤼셀’ 모헤어 스웨터. 파리지앵의 자연스러움과 보헤미안 감성을 담아낸 캐주얼 진과 티셔츠 등을 선보이고 있다. 슈가와 아이유가 입은 드뤼셀 스웨터는 초록, 라일락, 보라색과 크림색이 조화된 색감과 모헤어에 울이 더해진 부드러운 촉감이 특징이다. 방탄소년단 슈가는 2020년 골든디스크 어워드에서, 아이유는 개인 유튜브 방송인 ‘집콕 시그널’에서 착용한 바 있다. 몬스타엑스의 셔누와 갓세븐의 영재도 팬콘과 '주간아이돌'에서 이 옷을 입고 출연했다.

 

아이유-레드벨벳 조이-이성경

구찌 2019 FW 컬렉션 쓰리피스 수트

밀라노 패션위크 구찌 2020 스프링-서머(SS) 컬렉션에 참석한 이성경이 입어 화제가 됐던 이 옷은 재킷과 조끼, 통 넓은 팬츠로 구성된 구찌의 네이비 쓰리피스다. 아이유와 조이는 화보에서 같은 옷을 착용했다.

 

블랙핑크 로제-에이핑크 박초롱-태연

랭앤루 2019 SS 프릴 드레스

@roses_are_rosie
@taeyeon_ss
'Dumhdurum' MV

블랙핑크 로제와 태연이 콘서트에서 입었으며 최근 에이핑크의 ‘덤더럼’ 뮤직비디오에서 멤버 박초롱이 착용한 의상. 프릴이 달린 라일락 컬러의 시스루 드레스는 박민선과 변혜정, 두 디자이너 겸 대표가 이끄는 한국 여성복 브랜드 랭앤루의 제품이다. 2019년 스프링-서머 프리미엄 컬렉션으로 주문제작만 가능하며 가격은 1백만원이다.

 

블랙핑크 로제-헤이즈-박민영

랭앤루 2020 SS 컬렉션

@roses_are_rosie
@W Korea
@하이컷

플로럴 패턴과 화려한 색감, 물결치는 프릴이 돋보이는 이 드레스 역시 랭앤루의 제품으로 2020년 스프링-서머 컬렉티브 쇼피스다. 작년 있었던 블랙핑크의 후투오카 돔 콘서트에서 로제가 착용했으며 헤이즈는 W 코리아와의 화보에서, 배우 박민영은 하이컷 화보 패션으로 선보였다.

 

투모로우바이투게더 범규-방탄소년단 슈가-엑소 찬열

비앙카 샹동 2019 '러버' 후디

'세계가 불타버린 밤, 우린...' MV
바디프렌드 광고
바디프렌드 광고

투모오루바이투게더가 지난 18일 발표한 ‘세계가 불타버린 밤, 우린... ‘ 뮤직비디오에서 범규가 입은 티셔츠는 비앙카 샹동의 후디다. 가슴에 새겨진 ‘러버’가 특징인 비앙카 샹동의 2019년 스프링-서머 컬렉션 후디는 범규 이외에도 많은 아이돌들이 입었다. 방탄소년단의 슈가는 바디프렌드 광고에서, 찬열은 중국 후야TV 방송 ‘SM 슈퍼아이돌리그’에서 이 후디의 복숭아색을 입고 등장한 바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