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몰카사건', 범인은 개그맨 박대승?
상태바
'KBS 몰카사건', 범인은 개그맨 박대승?
  • 박경수 기자
  • 승인 2020.06.03 12: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박경수 기자]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기자 등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KBS 본사 연구동 건물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했다가 자수한 A씨가 32기 공채 개그맨 박대승"이라고 주장했다.
2일 가로세로연구소(이하 가세연)는 채널 커뮤니티에 "KBS 공채 32기 개그맨 박대승"이라며 그의 사진을 게재했다. 앞서 조선일보는 KBS 본사 건물 여자화장실에 몰카를 설치한 남성 코미디언 A씨는 2018년 7월 KBS 공채 전형에 발탁, 방송에서 활동하는 A씨라고 보도했다. 이에 가세연이 해당 인물이 박대승이었다고 지목한 것이다. 가세연 측은 박대승을 지목한 것에 대한 별다른 부연 설명이나, 정황을 덧붙이지 않아 누리꾼 사이에서 갑론을박이 벌어진 상황.

논란이 일자, 박대승은 별다른 해명 없이 자신의 개인 인스타그램 계정을 비공개 전환했다. 페이스북 계정 역시 삭제했다. 이날 오후 3시까지 활성화 상태였던 계정이며, 가세연의 지목 이후 마지막 게시글에는 비난 댓글이 줄을 이었던 상황이다.

박대승은 올해 나이 서른한살로, 지난 2018년 KBS 공채 32기에 합격했다. '개그콘서트' #인스터디그램, 과한 나라, 이 와중에, 악마의 편집, 민사소송, 국제 유치원, 2분 드라마, 가짜 뉴스, 도티의 개그몬 언박싱, 던질까 말까, 히든 보이스 등 많은 코너에서 활약했다.
한편, A씨가 몰카를 설치한 KBS 연구동은 간판 프로그램 '개그콘서트' 연습실 등이 입주해 있다. 지난달 29일 한 PD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으며, 이날은 장기 휴방에 돌입하는 '개그콘서트' 출연진이 마지막 연습을 위해 모인 날로 전해졌다. A씨는 몰카 사건에 대한 수사가 진행 중이던 6월 1일 새벽 경찰에 자진 출석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