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랙핑크, 미국 '코첼라' 재출격
상태바
블랙핑크, 미국 '코첼라' 재출격
  • Michelle Lee 기자
  • 승인 2023.01.11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Michelle Lee 기자 ] 블랙핑크가 미국 음악 페스티벌 ‘코첼라 밸리 뮤직 앤드 아츠 페스티벌(이하 ‘코첼라’)’을 달군다.

11일(현지시간) '코첼라' 측은 2023년 라인업을 발표했다. 이들은 "블랙핑크가 4월 15일과 22일 본 페스티벌의 헤드 라이너로 공연에 출연한다"고 밝혔다.

1999년부터 시작돼 전통과 권위를 자랑하는 코첼라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인디오에서 2주 간 개최되는 음악 페스티벌이다. 공연장은 서울 잠실 경기장의 약 92배 크기로, 음악뿐만 아니라 패션, 라이프 스타일 등 문화 전반의 트렌드를 교류하는 축제다.

블랙핑크는 2019년 K팝 걸그룹 최초로 '코첼라'에 출연한 바 있다. 이번에는 헤드라이너로 코첼라 무대에 서는 K팝 아티스트는 블랙핑크가 유일하다. 뿐만 아니라 블랙핑크는 앞선 '코첼라' 20주년 기념 다큐멘터리(Coachella: 20 Years in the Desert)에도 세계적인 팝스타들과 함께 등장했다.

4년 만에 '코첼라' 헤드라이너로 무대를 장식하게 된 이들이 어떤 새로운 무대로 음악 팬들을 사로잡을 지 주목된다. 아울러 블랙핑크는 오는 7월, K팝 아티스트 최초로 영국 최고 음악 축제인 '하이드 파크 브리티시 서머 타임 페스티벌'(이하 '하이드 파크') 무대에서도 '헤드라이너'로 선다. 이로써 블랙핑크는 세계 양대 음악 시장으로 꼽히는 미국과 영국 최대 음악 축제에 '헤드라이너'로써 동시 초청받은 유일한 K팝 아티스트로 자리 매김하며 '어나더 클래스'를 다시 한 번 확인케 했다.

한편 블랙핑크는 약 150만 명을 동원하는 K팝 걸그룹 최대 규모 월드투어를 진행 중이다. 작년 7개 도시 14회차의 북미 공연과 7개 도시 10회차 유럽 투어를 성황리에 마쳤다. 지난 7~8일 리사의 고향인 방콕에서 아시아 투어의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