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랑종' 태국영화협회상 13개 부문 수상
상태바
'랑종' 태국영화협회상 13개 부문 수상
  • 정명석 기자
  • 승인 2022.09.3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 정명석 기자 ] 2021년 국내외 극장가에 폭발적인 신드롬을 일으킨 최고의 공포 화제작 '랑종'이 태국 역사상 최초로 제30회 태국영화협회상 13개 부문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랑종'(감독 반종 피산다나쿤)은 태국 산골마을, 신내림이 대물림되는 무당 가문의 피에 관한 세 달간의 기록을 그린 한국-태국 합작 영화. 지난해 7월 개봉해 국내에서 83만 명의 관객을 동원,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앞서 25일 방콕 시암 파발라이 로열 그랜드 극장에서 열린 태국영화협회상은 태국 최고의 권위를 자랑하는 영화상으로 '수판나홍(황금백조)영화제'로도 불린다. 1992년부터 개최된 역사 깊은 영화 시상식으로 올해 30주년을 맞이했다.

이러한 뜻 깊은 자리에서 '랑종'은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하여, 최우수 감독상(반종 피산다나쿤 감독), 여우주연상(밍 역의 나릴야 군몽콘켓), 여우조연상(님 역의 싸와니 우툼마)을 수상하며 뜨거운 박수갈채를 받았다.

뿐만 아니라 최우수 각본상, 촬영상, 미술상, 음악상, 주제가상, 의상상, 시각효과상, 음향 및 사운드믹싱상, 메이크업 효과상까지 연이어 수상하는 전례 없는 겹경사를 누렸다. '랑종'은 남우조연상, 최우수 편집상까지 포함하여 총 15개 부문 후보에 올랐으며, 이중 무려 13개 부문 트로피를 싹쓸이한 것입니다.

 

국제 공동제작 영화는 물론, 태국 영화까지 통틀어 한 영화가 13개 부문을 수상한 것은 태국영화협회상 최초일 뿐 아니라 태국 역사상 처음 있는 이례적인 기록으로 눈길을 끈다. 영화부터 드라마, OTT 시리즈까지 K-콘텐츠가 세계적인 신드롬의 중심에 서 있는 현재, 태국과 한국 양국에서 독창적인 장르와 세계관으로 각광받고 있는 감독들이 만나 이뤄낸 결과로 더욱 의미를 더한다.

최우수 작품상과 최우수 감독상의 영예를 안은 반종 피산다나쿤 감독은 “훌륭한 프로젝트를 시작해 주신 쇼박스와 나홍진 감독님께 진심으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 심사위원분들, 그리고 이 영화가 탄생할 수 있도록 해 준 GDH, 제작진과 배우 여러분께 모두 감사드린다. 영화 산업에 있어서 ‘바얀신(Ba Yan)’도 어쩔 수 없는 힘든 한 해였다고 생각한다. 팬데믹 상황으로 영화 개봉 이전까지 많은 우여곡절이 있었지만, 그 모든 것을 뚫고 이 자리에 설 수 있어 정말 감개무량하다”라고 수상 소감을 전했다.

첫 주연 영화인 '랑종'에서 폭발적인 연기를 선보이며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나릴야 군몽콘켓 역시 “이 상을 받을 수 있어 굉장히 영광이다. 앞으로도 최선을 다 해 노력하고 발전을 멈추지 않겠다. 태국 영화 산업이 더욱 발전할 수 있도록 도와주신 GDH와 쇼박스에도 감사의 말씀을 전한다. 특히, 제 가능성을 믿고 ‘밍’ 역할을 맡겨주신 반종 감독님께 감사드린다“라며 기쁜 마음을 전했다.

국내 개봉과 동시에 흥행 돌풍을 일으킨 '랑종'은 해외 50여 개국에 판매되며 아시아, 북미, 유럽 등 주요 국가에서 화제성과 작품성을 두루 인정받았다. 특히, 태국에서는 팬데믹으로 인해 극장가가 100% 정상화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2021년 개봉 영화 최초 1억 바트(약 36.4억 원) 수입을 거두는 기록적인 성과를 달성했다. 

또한, 제25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 '부천 초이스' 부문 작품상, 제32회 스페인 산세바스티안 공포 판타지 영화 주간 작품상, 제5회 마니아틱 마니즈 국제 판타스틱 영화제 최우수 장편영화상 수상에 이어 오스트리아 슬래쉬 영화제, 영국 BFI 런던영화제, 스페인 시체스 국제 영화제, 스톡홀름국제영화제 등에 공식 초청되며 세계적인 주목을 이끈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