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정우X황정민 ‘수리남’, 티저 예고편 공개…
상태바
하정우X황정민 ‘수리남’, 티저 예고편 공개…
  • Michelle Lee 기자
  • 승인 2022.08.11 12: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 Michelle Lee 기자 ] 하정우, 황정민, 박해수, 조우진, 유연석이 넷플릭스 ‘수리남’에 합류할 수밖에 없던 이유를 직접 밝혔다.

오는 9월 9일, 전 세계 동시 공개를 앞두고 있는 '수리남'은 윤종빈 감독과 하정우, 황정민, 박해수, 조우진, 유연석 등 믿을 수 없는 라인업으로 제작 단계부터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최고의 감독과 배우들을 한자리에 모았던 매력적인 이야기 '수리남'은 남미 국가 수리남을 장악한 무소불위의 마약 대부로 인해 누명을 쓴 한 민간인이 국정원의 비밀 임무를 수락하며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넷플릭스 시리즈다.

이름조차 낯선 남미의 수리남에 펼쳐지는 민간인 사업가의 이야기에 매력을 느낀 하정우는 윤종빈 감독에게 작품을 제안했고, 두 사람의 의기투합은 넷플릭스 시리즈 '수리남'으로 구체화되었다. 윤종빈 감독과 '공작'의 권성휘 작가가 대본을 완성했고, 하정우는 "전체적인 스토리와 전개가 흥미로웠고, 캐릭터들도 굉장히 매력적이었다"며 대본을 처음 접했던 소감을 전했다.

수리남을 장악한 마약 대부 전요환 역의 황정민 역시 "매 에피소드마다 다음으로 넘어가는 궁금증이 있었다. 대본 정말 기가 막히게 잘 썼다고 생각했다"며 한달음에 대본을 읽고 '수리남'의 합류를 결정했다. 국정원 요원 최창호를 맡은 박해수는 "모든 캐릭터가 속고 속이는 심리전이 재미있었고 시청자가 같이 추리하면서 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덧붙였다.

공개된 티저 예고편은 강렬한 라틴풍의 음악을 따라 하정우가 연기한 강인구의 내레이션으로 시작된다. 큰돈을 벌 기회를 찾아 수리남에 간 사업가 강인구는 억울하게 수감되고, 그런 그에게 국정원에서 나왔다는 낯선 남자가 찾아와 한인 목사 전요환의 실체를 밝히며 비밀스러운 작전을 제안한다.

자신을 이렇게 만든 자가 전요환이라는 사실을 알게 된 강인구는 국정원과 손잡고 그의 검거 작전에 뛰어든다. 수리남에 왜 돌아왔냐고 묻는 전요환에게 “왜긴 왜예요, 돈 벌러 왔지”라고 받아치는 강인구, 드디어 마주한 하정우와 황정민의 불꽃 튀는 대면이 앞으로 수리남에서 펼쳐질 예측불허 이야기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한다.

윤종빈 감독과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이 함께 만들어낸 놀라운 프로젝트 ‘수리남’은 오는 9월 9일 넷플릭스를 통해 전 세계에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