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 미국 리퍼블릭 레코드… 글로벌 걸그룹 만든다
상태바
JYP, 미국 리퍼블릭 레코드… 글로벌 걸그룹 만든다
  • 김시안 기자
  • 승인 2022.07.26 14: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김시안 기자 ] JYP엔터테인먼트(이하 JYP)가 미국 리퍼블릭 레코드와 손잡고 걸그룹 론칭을 위한 합작 프로젝트를 진행한다고 26일 밝혔다.

 

JYP와 2020년 트와이스를 시작으로 미국 시장서 전략적 협업 관계를 맺고 있으며 빌보드 선정 미국 내 NO.1 레이블 유니버설 뮤직(Universal Music) 산하 리퍼블릭 레코드(Republic Records)는 25일과 26일 한미 양국서 이같은 사실을 알렸다.

이에 따르면 양사는 미국과 캐나다 등 영어권 기반의 글로벌 걸그룹 데뷔 프로젝트 'A2K'를 선보인다.

박진영을 주축으로 전개될 JYP-리퍼블릭 합작 프로젝트 'A2K'는 9월 10일(이하 현지시간) 미국 애틀랜타를 시작으로 14일 시카고, 17일과 18일 뉴욕, 20일 댈러스, 23일부터 25일 LA 등 미국 주요 5개 도시에서 오디션을 연다.

오디션을 위한 주축 근거지는 LA에 마련되며 오디션을 통과한 글로벌 걸그룹 데뷔 후보생들은 이후 한국 JYP 본사로 이동해 박진영을 비롯한 K팝 기획자, 안무가, 프로듀서들의 노하우가 결집된 체계적 트레이닝 시스템을 거쳐 마침내 글로벌 걸그룹으로 데뷔하게 된다.

'A2K'의 핵심은 미국서 K팝 시스템에 기반을 둔 최초의 글로벌 걸그룹을 론칭한다는 것. 'A2K'는 대중음악 역사상 처음으로 서구에 K팝 아이돌의 전설적인 트레이닝 모델을 접목시킨다. 음악, 재능, 패션, 팬덤까지 JYP를 통한 K팝의 주축 에너지가 A2K를 통해 글로벌 걸그룹에 적용돼 전 세계 음악팬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A2K' 론칭의 의의에 대해 박진영은 "'A2K'는 제 자신과 JYP에게 가장 큰 프로젝트"라며 "K팝 시스템을 통해 미국 아티스트를 만드는 것, 이는 미국이 비단 세계서 가장 큰 시장일 뿐만 아니라 나 역시 미국의 모타운 레코드(Motown Records)를 기반으로 JYP를 설립했고 그들이 아티스트들을 발전시키는 모습에 영향을 받았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이어 "우리는 여기에 원석을 발굴해 완벽한 트레이닝을 하고 진정한 아티스트이자 퍼포머, 리더로 성장하는 데 필요한 모든 것을 제공하는 시스템으로 또 다른 단계를 적용했다"면서 "25년 뒤, 제가 아이디어를 얻은 시장으로 이렇게 돌아간다는 게 믿을 수 없을 만큼 감회가 남다르다"는 소감을 덧붙였다.

리퍼블릭 레코드의 최고 경영자이자 회장인 만티 립먼(Monte Lipman) 역시 "K팝 아이콘이자 선구자인 박진영은 계속해서 음악 시장과 대중문화 전반에 특별한 차원의 반향을 일으키고 있다. JYP의 비상한 가치와 음악적 노하우가 미국 아티스트들에게 접목된다면 글로벌 음악시장에서 세계적인 슈퍼걸그룹이 탄생할 기회가 될 것"이라고 새 프로젝트에 대한 기대감을 표했다.

만티 립먼과 에이버리 립먼(Avery Lipman) 형제가 설립한 리퍼블릭 레코드는 수년간 빌보드가 선정한 레이블 순위서 정상을 차지하며 현지서 막강한 영향력을 증명하고 있다. 테일러 스위프트(Taylor Swift), 아리아나 그란데(Ariana Grande), 위켄드(The Weeknd), 드레이크(Drake), 포스트 말론(Post Malone), 존 레전드(John Legend), 릴 웨인(Lil Wayne) 등 슈퍼스타들이 포진해 있으며 숱한 플래티넘, 화려한 수상 경력과 성과를 보유 중이다.

'A2K'에 대한 보다 다양하고 자세한 정보들은 A2K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