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지 ‘안나’ "10대부터 30대 표현.."
상태바
수지 ‘안나’ "10대부터 30대 표현.."
  • 정명석 기자
  • 승인 2022.06.21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빵야뉴스| 정명석 기자 ] 배우 수지가 '안나'를 통해 살벌한 연기 변신을 예고했다.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콘레드 호텔에서 쿠팡플레이 시리즈 '안나'(ANNA, 각본·감독 이주영)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수지는 극중 이유미와 안나 두 개의 이름으로 살아가고 있는 타이틀롤을 맡았다. 수지는 "안나의 원래 이름은 유미다.
유미는 현실과 이상의 간극이 아주 큰 인물이다. 결핍이 많고 하고 싶은 것도 많고 잘 하는 것도 많은 아이로 모두의 관심 속에서 살아왔는데 사소한 거짓말로 유미의 인생이 뒤바뀌게 된다. 안나가 된 이후엔 새로운 이름으로 새로운, 예측불가 인생을 살게 된 인물"이라고 캐릭터를 소개했다.

안나 역을 연기하기 위해 신경쓴 부분은 무엇일까. 수지는 "유미에서 안나로 되어가는 과정의 심리변화에 가장 신경을 많이 썼다. 학창시절의 밝았던 유미, 위축된 유미, 안나가 된 이후에는 목표가 확실해져서 눈빛이나 제스처에 변화가 생긴 점을 신경썼다"고 말했다.

'안나'는 사소한 거짓말을 시작으로 완전히 다른 사람의 인생을 살게 된 여자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이다. 이병헌 공효진 출연작 '싱글라이더'(2017)를 통해 연출력과 작품성을 인정받은 이주영 감독이 연출과 각본을 맡았다.

수지, 정은채, 김준한, 박예영 등이 출연한다. 24일 오후 8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0 / 40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